겸연쩍고 복잡미묘한 만남, 동북아시아 삼국의 정상회의
메인 이미지
© 연합뉴스

겸연쩍고 복잡미묘한 만남, 동북아시아 삼국의 정상회의

오늘 <국제 한입>은 지난주 월요일(27) 개최된 한국과 일본, 중국의 정상회의를 소개합니다. 서울에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 그리고 중국의 리창 총리가 회동했는데요. 직전 ··🔍 정상회의가 2019년이었으니 무려 4년 하고도 5개월 만입니다. 더군다나 동북아 정세가 나날이 험악해지는 이 시점에 만났으니, 눈길이 가지 않을 수가 없죠.

🔍 ··? ··?: 외교 관례상 삼자 회담은 주최국 다음 주최국 그다음 주최국순서로 이름을 붙입니다. 이번 회담은 한국이 주최하고 다음 회담은 일본이 주최하니 ··이 규칙에 맞는 명칭이긴 한데요. 그간 통상적으로 부르던 ··대신 일부러 일본과 중국의 순서를 바꾼 게 이례적인 것도 사실입니다. 윤석열 정부가 중국보다 일본을 우선적인 외교 대상국으로 상정한 제스쳐라고 이야기됩니다.

미리 말씀드리지만, 이번 정상회의에서 손에 잡힐 결과물이 나오진 않았습니다. 성과라고 해봤자 삼국이 앞으로 잘 지내보자는 원론적인 약속을 나눈 정도인데요. 그렇다고 성급하게 눈을 떼셔도 안 됩니다.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만 생각할 일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때로는 잔칫상이 풍성한지 어떤지보다도 우선 잔치를 벌였다는 사실 자체가 중한 경우가 있습니다.


결과물: 9차 한·· 3국 정상회의 공동선언

이웃 게시글

차원의문에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빠띠
Byte가 매일 아침 보내주는비즈니스・경제 뉴스레터
프리미엄 비즈니스・경제 콘텐츠로
어제보다 더 똑똑해진 나를 만나고 싶다면?
우편함에 편지를 넣는 빠띠
내 뉴스레터 어디갔지?요즘 메일함에서
뉴스레터가 잘 보이지 않는다면?

에디터 정보

에디터 HUNI 프로필 이미지
HUNI
<국제 한입> 담당 에디터, HUNI입니다.
국제 한입 목록으로 돌아가기